병원 소식
Home 병원 소식 언론보도

언론보도

게시글 검색
전립선비대증과 성기능 상관관계 무시하기 어려워
일산연세참비뇨의학과 조회수:939 121.161.11.209
2017-12-29 09:11:14

전립선비대증과 성기능 상관관계 무시하기 어려워

 

의학의 발달로 인류의 성기능 유효 기간은 꾸준히 늘어나고 있다. 하지만 인체에는 아직 밝혀지지 않은 연관 기능들이 많다. 가장 대표적인 것인 오줌발과 성기능의 상관관계다.
 

발기능력은 음경해면체라고 불리는 장기에 피를 공급하는 혈관의 기능에 따라 달라진다. 오줌발의 세기는 소변이 나가는 길인 요도의 굵기와 소변을 짜내는 기능을 하는 방광의 힘에 의해 결정된다. 해부학적인 구조로만 판단하면 오준발과 성기능은 서로 연관이 없다. 또 기전 또한 관련이 없으므로, 기본적으로는 관련이 없는 것으로 여기는 것이 타당하다.  

그러나, 구조적으로 관련이 없을 것 같은 전립선비대증과 성기능 장애가 통계를 통한 분석에서는 유의미한 결과가 나오고 있다. 전립선비대증과 성기능장애가 비슷한 시기에 함께 증상이 나타나기 때문이다. 이 두 질환만이 아니고 조루 또한 비슷한 시기에 나타나는 경우가 많다. 이런 현상이 단지 나이가 들어가면서 비슷한 시기에 나타날 수도 있지만, 간접적으로는 두 질환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요소들이 있을 것으로 추측할 수도 있다.

일단 나이가 들면서 발생하는 비만, 고혈압 같은 대사질환은 전립선비대를 촉진 시키고 혈관 기능을 떨어뜨려 발기부전에도 함께 영향을 미친다. 또 전립선이 커지면 그 내부에 염증을 일으키는 경우가 발생하는데, 이런 염증들은 주위 조직의 혈류를 방해하고, 이상 감각을 일으켜 성기능을 떨어뜨리거나, 조루 증상을 만들기도 한다. 
 
image
 

흥미롭게도 전립선비대증에 사용하는 약물과 발기부전에 사용하는 약물은 서로 다른 기능을 하는 약물이지만, 한 가지 약제만을 사용 해도 두 질환 모두의 증상이 호전 되는 현상을 보인다. 처음에는 심리적인 효과로 여겼지만, 전립선 내부의 긴장을 이완시키는 역할을 하는 전립선 비대증 치료제가 음경으로 가는 혈관에도 어느 정도 작용하여 혈관을 이완시키기 때문으로 설명 되고 있다.  
 
이영훈 일산연세비뇨기과 원장은 “남성들은 타인의 오줌발이 본인 보다 더 강하면 그 사람의 정력이 본인 보다 낫다고 단정 짓고 자신에 문제가 있는지 의심하는 경향이 있다”며 ”본인이 정력에 특별한 문제를 느끼지 않는다면 큰 걱정은 하시지는 마시길 당부 한다. 다만 오줌발이 약하거나 발기가 약한 경우에는 그 자체가 문제일 수 있으니 비뇨기과 상담을 받으시길 권유 한다“고 조언했다. 

 

http://star.mt.co.kr/stview.php?no=2017092114130505019&pDepth=news&pDepth1=fashion&pDepth2=fashion

댓글[0]

열기 닫기

상단으로 바로가기